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학규 “文대통령, 조국이란 ‘시한폭탄’ 내려놔야”

최종수정 2019.09.23 10:03 기사입력 2019.09.23 10:01

댓글쓰기

“법 위반의 문제 아니고 정권의 도덕성 문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 대통령이 품에 안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란 시한폭탄이 재깍재깍 시간이 돌아가고 있다”며 “조 장관을 내려놓으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시한폭탄이 터지면 대통령이 위험하고 나라가 파탄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법 위반의 문제 아니고 정권의 도덕성 문제”라며 “(조 장관이) 어떻게 대한민국의 법을 관장하고 규범을 논의하고 정의 문제를 제대로 관리할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제발 조국을 버리고 국민을 살려 달라”며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 달라, 국민 절반 넘게 반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검찰이 조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 “정말 나라가 나라꼴이 되기 위해서는 (조 장관이) 장관직을 내려놔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나라를 나라답게 지키고 국민들의 자존심 생각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