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풍 ‘프란시스코’ 북상…광주·전남 6~7일 영향권

최종수정 2019.08.05 17:50 기사입력 2019.08.05 17:50

댓글쓰기

예상강수량 최대 60mm…폭염경보→폭염주의보 변경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경로 및 주변 기압계 모식도. 사진=광주지방기상청 제공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예상 경로 및 주변 기압계 모식도. 사진=광주지방기상청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태풍 ‘프란시스코’가 북상하면서 6~7일 광주·전남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전망된다.


5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지난 2일 오전 9시께 괌 북동쪽 1120㎞ 해상에서 발생, 현재 일본 가고시마 동쪽 약 390㎞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다.


크기는 ‘소형’(강풍반경 약 220㎞)이고 강도는 ‘중’, 최대풍속 97㎞/h이다.


6일 늦은 오후부터 7일 오전 사이 남해안에 상륙한 후 수증기 공급 약화, 지면 마찰 등으로 강도가 약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6일 오후 제주도 동쪽해상을 지나 7일 오전 여수-통영 부근에 상륙해 충청도와 강원영동을 거쳐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태풍의 영향권에 드는 6일 오후부터 남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오기 시작하겠다.


예상강수량은 7일까지 광주·전남(서해안 제외) 10~60㎜, 전남서해안은 5~20㎜다.


다만 태풍이 우리나라에 상륙 후 열대저압부로 약화 돼 이동속도가 느려질 경우 동쪽지방을 중심으로 강수 지속시간이 길어져 강수량이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태풍의 영향으로 오후 9시를 기해 거문도·초도에 내려진 폭염주의보가 해제되고 광주·무안·장흥·화순·나주·진도·영광·함평·영암·해남·강진·순천·광양·여수·보성·장성·구례·곡성·담양의 폭염경보는 폭염주의보로 변경된다.


광주지방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영향으로 지리산·백운산 동부내륙지역과 전남동부남해안에는 강한 바람과 함께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시설물 피해에 주의해 달라”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