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점 찍은 카지노주…반등 국면 들어섰다

최종수정 2019.07.26 14:10 기사입력 2019.07.26 14:10

댓글쓰기

GKL 주가 연초 대비 22.76% 하락…파라다이스도 16.3% 떨어져

저점 찍은 카지노주…반등 국면 들어섰다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카지노주가 저점을 찍고 반등 국면에 들어섰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GKL의 주가는 전날 종가 기준 1만8500원으로 연초 대비 22.76% 하락했다. 같은 기간 파라다이스도 1만8400원에서 1만5400원으로 16.3%나 떨어졌다.


외국인전용 카지노 2개사의 주가가 떨어진 이유로는 중국인 VIP 수요 회복세 지연, 역내 공급 과잉에 따른 점유율 하락 우려 등이 꼽힌다. 여기에 일본인 VIP 위축 우려도 한 몫 했다.


중국인 VIP 수요는 최근 회복되고 있는 상황이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GKL 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1% 증가한 1177억원이다.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24% 감소했지만, 전분기와 비교하면 59% 증가하면서 263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특히 국적별 VIP 방문객의 전년 대비 증감률을 봤을 때 중국인 VIP는 올해 상반기 내내 플러스(+)였다.


박은경 삼성증권 연구원은 "중국 VIP 수요와 지난해 2분기의 기저효과를 감안하면 주가 하방경직성은 높은 것으로 보이는 만큼 현 주가에선 매수 관점의 접근이 유효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파라다이스 는 중국 VIP 수요 강세에 힘입어 상반기에 카지노부문에서만 전년 대비 50%에 육박하는 성장을 보였다. 이 덕분에 상반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각각 22%, 748% 성장한 9597억원, 204억원을 나타냈다.


황현준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달 홀드율이 오픈 후 가장 높은 14.9%를 기록했다"며 "홀드율 추이는 지켜볼 필요가 있지만 이제 집객력이 본격화되고 있기 때문에 향후에도 드롭액 고성장과 더불어 중국인 고객 비중 확대를 통한 홀드율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홀드율은 입장객이 칩을 구매할 때 쓴 드롭액 가운데 카지노가 게임에서 이겨 얻은 금액의 비율이다.


내국인전용 카지노인 강원랜드 주가는 성장 정체에 대한 우려로 횡보세를 보였다. 연초 3만900원이었던 주가는 전날 3만850원으로 비슷한 수준이었다. 그러나 강원랜드의 하반기 전망은 긍정적이다. 지난해 매출총량제 등의 규정을 준수하면서 경영평가에서 우수한 점수를 기록한 덕분에 올해 기대 이상의 매출총량을 할당 받게 됐다.


박 연구원은 "강원랜드는 향후 최소 5% 수준의 매출 성장이 가능한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며 "이익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목표주가도 기존 3만2000원에서 3만7000원으로 상향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