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국방부 "중·러 영공 침범에 한일 대응 지지"…'독도'는 발빼

최종수정 2019.07.24 07:34 기사입력 2019.07.24 06: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미국 국방부가 23일(현지시간) "미국은 중국·러시아 항공기의 영공(air space) 침범에 대해 한국과 일본의 대응을 강력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날 데이브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침범 및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 영공 침범에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서면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스트번 대변인은 "미 국방부는 동맹인 한일과 이번 사안에 대해 긴밀 조율을 하고 있으며 그들(한일)이 중러 카운터파트와 외교채널로 후속조치를 함에 따라 움직임들을 계속 모니터할 것"이라며 "동맹 방어를 위한 미국의 약속은 철통같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스트번 대변인은 '영공'이 어느 나라에 해당되는 지 명시하지 않았고, 주체에 대해서만 중국과 러시아를 모두 지목했다. 특히 자위대 군용기를 발진시킨 일본에 대해서도 지지한다고 표현해 독도에 대한 영유권과 관련해 한일 어느 쪽 편도 들지 않으려는 태도를 보였다.


앞서 한국 시간으로 이날 오전 중국과 러시아 폭격기가 동해 KADIZ에 무단진입했다. 이 과정에서 러시아 조기경보통제기 1대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해 공군이 경고 사격을 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일본도 독도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며 자위대 군용기를 발진시킨 후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의 가지회견을 통해 "다케시마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러시아의 영공 침범에 대해선 일본이 대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