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심상정 당대표 취임에 "막말 사과부터" 발끈

최종수정 2019.07.15 13:40 기사입력 2019.07.14 17:5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은 14일 심상정 정의당 신임 대표의 당선에 대해 "개인이 대표성을 독접하는 모습을 보며 정의당 내부에서도 '포스트 심상정이 없다'는 아쉬운 목소리가 있다"며 경계했다.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14일 논평을 통해 "새로운 출발을 향해 노력하는 열정에 축하와 기대를 전한다"면서도 이같이 아쉬움을 밝혔다.


그는 특히 심 대표가 당선 수락연설에서 '한국정치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는 한국당을 역사의 뒤안길로 퇴출시키겠다'고 말한 것을 지적하며 "제1야당을 퇴출의 대상으로 보는 냉전적 사고가 정의당의 비전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의당처럼 집권여당의 2중대 역할에만 복무하는 위성정당들만 가득하면 문재인 정권에 반대 입장을 가진 국민들의 목소리는 누가 대변하는가"라고 반문하며 "심 대표의 취임 일성을 보면 진보정당 대표로서의 진정성에 의심이 간다"고 날을 세웠다.


장 부대변인은 "원내교섭단체에서 탈락한 정당의 대표로서 국민을 우습게 아는 퇴행적 발언이자 진보정당의 가능성마저 퇴출시키는 이분법적 막말"이라며 "국민의 뜻을 왜곡하는 선거법을 만들고자 패스트트랙 날치기를 추진한 무자격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의 잘못된 자신감이 민주주의 미래까지 파괴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러면서 "그의 발언처럼 여당과 개혁, 집권경쟁을 하고 싶으면 민주주의의 기본 원리부터 성찰하고 제1야당을 향한 막말부터 중단하길 바란다"며 "여당의 잘못을 직시하고 제대로 목소리를 내는 것이야말로 정의당이 여당 2중대의 오명을 벗고 비례정당의 한계를 넘기 위한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