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LG·KT "채용시 블록체인 전자증명"

최종수정 2019.07.14 08:00 기사입력 2019.07.14 08:00

댓글쓰기

SK·LG·KT "채용시 블록체인 전자증명"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기관이나 기업에 맡겨둬야 했던 개인 신원정보와 데이터를 스스로 관리하고 통제할 수 있는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구축된다. SK텔레콤 , LG유플러스 , KT 와 삼성전자,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 7개사는 12일 공동 블록체인 네트워크 구축 및 이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을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는 개인의 신원 정보와 데이터를 스스로 관리하고 통제할 수 있게 해 주는 서비스다. 소비자가 기관이나 기업으로부터 받은 자신의 정보를 스마트폰의 보안 저장 영역에 저장해 놓고 있다가, 다양한 증명이 필요할 경우 언제든지 스스로 원하는 데이터를 골라서 제출할 수 있다. 이는 기존에 기관과 기업이 보관하고 있던 개인정보와 이에 대한 통제권을 이용자 개인에게 돌려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소비자는 각종 증명서 발부 및 제출 절차를 대폭 간소화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대학을 졸업한 청년은 구직 과정에서 일일이 문서로 제출해야 했던 대학 졸업증명서와 성적증명서를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로 통해 간편하게 제출할 수 있다. 제출 받은 기업은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통해 위변조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7개사는 전국 주요 대학 제증명(졸업, 성적 증명 등) 발행·유통 서비스, 코스콤의 스타트업 대상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에 우선적으로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를 적용한다. 이어 SK, LG, KT 그룹사의 신입·경력 채용 시에도 활용한다.


7개사는 향후 사원 증명 기반 모바일 출입통제 서비스, 통신 및 금융권의 전자서명 및 비대면 사용자 인증 서비스, 병원 및 보험사의 제증명 서비스, 골프장·리조트의 회원권, 학생 증명 기반 영화관·놀이공원의 할인서비스, 공증·내용증명, 온라인 간편로그인 서비스 등도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