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U+ "지하주차장·소형건물도 5G 잡힌다"

최종수정 2019.07.14 09:00 기사입력 2019.07.14 09:00

댓글쓰기

LGU+ "지하주차장·소형건물도 5G 잡힌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LG유플러스가 5G 커버리지(도달 범위)를 지하주차장이나 작은 건물까지 확대한다.


LG유플러스는 국내 중소기업인 ㈜디비콤과 개발한 5G RF 중계기와 초소형 중계기를 설치한다고 14일 밝혔다. 새로 개발한 중계기는 5G 기지국 전파가 도달하기 어려운 중소형 건물, 지하 주차장, 소호(SOHO) 등에 5G 이용환경을 제공한다.


특히 이번에 개발한 중계기는 감시용 모듈이 달렸다. 현장 출동 없이 원격으로 중계기의 출력을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다. 노키아, 삼성, 화웨이 등 모든 5G 기지국 장비와도 연동된다.


윤오한 LG유플러스 Access담당은 "이번 5G RF 중계기 개발 및 현장 서비스로 국내 중소기업과의 상생 활성화 및 다양한 5G 장비군 확보로 5G 인빌딩 서비스 품질을 높여나갈 수 있게 됐다"며 "건물 안에서도 안정적이고 고품질의 5G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소규모 건물 등을 중심으로 구축을 본격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