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광글라스, 美 샘스클럽에 900만 달러 글라스락 수출

최종수정 2019.07.11 10:48 기사입력 2019.07.11 10:48

댓글쓰기

남미 지역으로도 수출계약 확대
7월 기준 수주액 작년 성과에 근접

삼광글라스, 美 샘스클럽에 900만 달러 글라스락 수출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삼광글라스 가 미국 대형 유통채널 샘스클럽(Sam's Club)에 900만 달러 규모의 글라스락을 제공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샘스클럽은 글로벌 유통업체 월마트의 자회사이자 미국 최대규모 회원제 창고형 매장으로 미국과 멕시코·브라질·중국 등에 총 862개 상당의 매장을 보유한 대규모 유통채널이다.


글라스락은 2017년 8월부터 미주지역 샘스클럽 660여개 매장에 입점한 이후 납품량을 매년 늘려왔다. 2017년 8월 56억원 규모로 시작된 샘스클럽 수출 성과는 2018년에 109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고, 올해 7월까지의 수주액이 작년 전체 성과에 근접한 만큼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지역을 중심으로 진행되던 수출계약이 멕시코, 브라질을 비롯한 남미 국가들까지 확대되고 있다. 남미지역에서의 주문량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하반기 글라스락의 수출량과 시장 확대도 기대되고 있다.


서호준 삼광글라스 해외영업팀장은 "글라스락의 메인 수출시장인 북미 지역에서 여전히 유리 제품의 니즈와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남미 지역까지 시장을 확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플라스틱 환경 오염 문제로 유리소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글라스락의 독자적인 템퍼맥스 기술력으로 하반기에도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