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엔진결함 은폐 의혹' 현대차 4개월 만에 다시 압수수색

최종수정 2019.06.26 07:50 기사입력 2019.06.25 17:43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다. 적폐청산과 검찰개혁이라는 과제를 지속해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다시금 천명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강한 개혁 성향의 검찰 수장에 앉혀 적폐청산에 추진력을 더하는 한편, 검찰과 경찰의 갈등 속에 지지부진한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에도 박차를 가하겠다는 것이다. 이런 의지는 이번 인사가 기수를 거스르는 매우 파격적인 인사라는 데서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사진은 이날 서울중앙지검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다. 적폐청산과 검찰개혁이라는 과제를 지속해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다시금 천명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강한 개혁 성향의 검찰 수장에 앉혀 적폐청산에 추진력을 더하는 한편, 검찰과 경찰의 갈등 속에 지지부진한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에도 박차를 가하겠다는 것이다. 이런 의지는 이번 인사가 기수를 거스르는 매우 파격적인 인사라는 데서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사진은 이날 서울중앙지검 모습./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현대·기아차의 엔진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4개월 만에 현대차 본사를 다시 압수수색하고 있다.


25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형진휘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내 품질본부, 재경본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월 20일 현대차 본사와 남양연구소, 생산공장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인 바 있다.


검찰은 혐의를 입증할 만한 자료를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2차 압수수색을 결정했으며, 압수수색 대상에는 전자파워트레인품질사업부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현대차가 결함을 인지하고도 당국 조사가 있을 때까지 은폐하고 리콜 등 적절한 사후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는 세타2 엔진이 탑재된 차량에서 소음·진동, 주행 중 시동 꺼짐, 화재 등 각종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제기되자 2015년 9월 미국에서 47만대를 리콜했다.

그러나 현대차 내부에서는 2015년 8월 리콜방식과 규모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후 차량 결함 은폐 의혹이 외부에도 불거지면서 현대차는 2017년 3월 미국에서 119만대를 추가로 리콜한다.


같은 엔진이 장착된 국내 차량에는 문제가 없다던 현대차는 주행 중 꺼짐 현상이 발생한다는 소비자들의 문제제기가 일자 2017년 4월에서야 그랜저HG·YF쏘나타·K5·K7 등 17만대를 리콜했다.


이에 검찰은 현대·기아차 압수수색과 더불어 관련자들을 소환조사했다. 이달 5일과 12일에는 신종운 전 현대·기아차 품질 총괄 부회장(67)을 불러 리콜 결정에 대해 수사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