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경제통상학회 정기학술대회, 전주서 개최

최종수정 2019.06.24 16:03 기사입력 2019.06.24 16: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한국경제통상학회가 주최하는 2019년도 하계 정기학술대회가 25일부터 26일까지 전북 전주시 그랜드힐스턴호텔에서 개최된다.


이번 학술대회는 ‘지역 금융발전과 일자리창출 전략’을 대주제로 기조강연과 금융경제, 지역일자리, 노동경제 등 10개 분과 학술논문을 발표하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기조강연에서는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한 정책과제’라는 주제로 김영재 부산대 교수가 발표를 하고 남병탁 한국경제통상학회장의 진행으로 문성만 전북대 교수, 장경운 금융감독원 핀테크혁신실장 등 3명의 전문가가 토론에 참여한다.


전주에서 개최한 이번 학술대회는 전라북도의 금융중심지 지정과 금융산업 육성을 위해 학계의 관심과 다양한 정책적 아이디어 발굴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한국경제통상학회는 ‘한국경상학회’와 ‘한국국민경제학회’가 통합해 2005년 출범한 학회로 경제통상·금융 분야의 이론과 정책, 실증에 관한 활발한 연구활동을 펼치면서 동 분야 학문 발전과 지역경제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를 주관하는 한국경제통상학회 남병탁 회장은 “악화되는 경제통상환경과 급변하는 금융환경 속에서 전라북도의 금융산업 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전문가들의 심도있는 토론으로 현황을 점검하고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나석훈 전북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전라북도가 서울, 부산에 이은 제3 금융중심지로 지정돼 국민연금공단과 기금운용본부를 중심으로 하는 국제금융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금융·경제학계와 교류를 통해 전북의 금융경제 육성정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