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경욱 '골든타임 3분' 발언 입방아…민주당 "무사귀환 기원하고 있는데"

최종수정 2019.06.02 13:00 기사입력 2019.06.02 13:00

댓글쓰기

민경욱 페이스북에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다"…민주당 대변인 "매분 매초가 골든타임"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골든타임 3분' 발언과 관련해 "매분 매초가 골든타임"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 대변인은 2일 논평을 통해 "헝가리 유람선 참사로 온 나라가 비탄에 빠진 가운데,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골든타임은 3분’이라는 무책임한 발언으로 정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이제는 당의 대변인까지 국민의 마음을 헤집고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민경욱 대변인은 온 국민이 애통한 마음으로 헝가리 유람선 참사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간절히 기원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가. 모든 희생자와 실종자, 그리고 그 가족 전원이 고국으로 무사히 돌아오실 때까지, 매분 매초가 골든타임"이라고 반박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 대변인은 "세월호 참사 당시 정부의 무능한 대처 못지않게 국민께 상처가 된 것은 국민의 비통한 마음과는 한참 동떨어진 정권의 태도였다"면서 "민 대변인은 피해자 가족과 국민께 사과하고 모든 분의 무사귀환을 위한 정부여당의 노력에 협력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앞서 민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이른바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구조대를 지구 반바퀴 떨어진 헝가리로 보내면서 '중요한 건 속도'라고 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