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경화 "헝가리에 조속한 선체인양·시신유실 방지 노력 요청…피해자 가족 애도"

최종수정 2019.05.31 18:32 기사입력 2019.05.31 18:32

댓글쓰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1일 오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사고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1일 오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사고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헝가리 정부에 조속한 선체인양과 시신유실 방지 노력, 하류 지역 인접국가들과 협조해 수색 범위를 확대해줄 것을 헝가리 정부에 요청했다고 31일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페테르 시야르토 헝가리 외교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헝가리 측에 실종자 수색 작업에 대해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계속 협조해주실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시야르토 장관이 이번 사건에 대해 헝가리와 한국은 물론 오스트리아, 세르비아 등 국제사회가 협력하는 구조작업이라 말했다고도 전했다. 또 헝가리 측이 선주 측 과실이 있다면 철저한 법적 대응과 함께 한국 대사관에 수사 상황을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헝가리 당국은 한국 구조대 활동과 협력에 편의 제공도 약속했다.


강 장관은 "30주년 수교를 맞는 양국 관계가 어려운 도전을 만났다"면서 "피해자 가족의 마음에 와닿는 최대한의 적극적인 노력을 함으로써 30년간 쌓아온 한·헝가리 우호관계를 더욱 더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특히 "이런 사고를 당한 우리 국민, 피해자 가족, 같이 희생된 헝가리 선원 두 분에 대해서도 고통과 슬픔과 비애를 같이하고 가족께 애도의 마음을 드린다"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