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초구 저소득층 아동 급식카드 사용량 20% 늘어난 까닭?

최종수정 2019.05.29 07:30 기사입력 2019.05.29 07:30

댓글쓰기

한끼 식사비 종전 5000원에서 2000원 올리니 올 4월 한달간 저소득층 아동 급식카드 사용량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약 20% 증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올해 초 저소득층 아동 급식카드 한 끼 지원액을 5000원에서 7000원으로 2000원 인상, 서울시 최고 수준으로 지원하고 있는 서초구의 노력이 급식카드 사용량 증가로 이어져 눈길을 끈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지역 내 18세 미만 저소득층 가정 아동들에게 지급하고 있는 급식카드 사용량이 지난해(한 끼 5000원)에 비해 올해(한 끼 7000원) 약 20%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구가 파악한 급식카드 사용량은 올해 4월에 약 1만1000회로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9200회에 비해 약 1800회 증가, 약 20% 증가한 수치다.


이는 그동안 급식카드를 소지했음에도 일반식사를 하기에 금액이 낮아 어려움을 겪고 있던 저소득층 아동들이 이제 정상적으로 급식카드를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 구의 판단이다.


아울러 구는 지난해 말 일반식당 29곳으로 다소 부족했던 가맹점을 올해 한·중·일식 전문점 등 12곳을 추가해 41곳까지 확보, 저소득층 아동의 균형잡힌 영향을 고려해 식사의 질과 양을 점차 개선해 나가고 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

조은희 서초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와 함께 급식카드가 술·담배 등 판매 금지 품목을 구입하는 데 사용되지 않도록 가맹점들에 대한 지속적인 안내 및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급식카드는 4000~6000원 선에서 학기 중 하루 한 끼, 방학 중 두 끼 식대를 보조하는 저소득층 아동 식사비 지원 체크카드로 구는 각종 행사관련 예산절감을 통해 마련한 구비로 서울시 자치구 최고수준인 7000원을 지원하고 있다.


구는 저소득층 아이들의 올바른 정서발달을 위해 5월27일부터 6월14일까지 ‘무료 아동심리 검사서비스’를 운영한다. 저소득층 아동을 둔 부모들은 동 주민센터에서 아동들의 심리부터 행동발달까지 한번에 체크할 수 있는 전문검사지를 통해 추후 전문상담·육아교육·병원연계 등 사후관리를 받을 수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서울시 최고 수준으로 인상해 지원하고 있는 급식카드가 가시적 성과를 보이고 있다” 며 “앞으로도 저소득층 아동들이 건강하게 식사할 수 있도록 구차원에서 최대한 지원할 것”라고 말했다.

서초구 저소득층 아동 급식카드 사용량 20% 늘어난 까닭? 썝蹂몃낫湲 븘씠肄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