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작구, 무단투기 예방 위한 클린조명등 설치 확대

최종수정 2019.05.28 06:40 기사입력 2019.05.28 06:40

댓글쓰기

8월까지 상습 투기지역 71개소에 ‘클린조명등’ 추가 설치 완료... LED 경관조명 이미지 표출로 단속 어려운 야간시간 대 쓰레기 무단투기 및 예방효과 기대

클린조명등

클린조명등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오는 8월까지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을 위해 지역내 상습 투기지역에 ‘클린조명등’을 설치 확대한다.


‘클린조명등’이란 LED경관조명에 쓰레기 불법투기 예방을 위한 홍보용 문구나 그림이 인쇄된 필름을 입혀 바닥이나 벽면에 해당 이미지를 표출하는 시설로 단속이 어려운 야간시간 대 무단투기 예방 및 홍보효과가 뛰어나다.

2017~2018년 설치·운영하고 있는 상도4동·신대방1동을 대상으로 만족도조사를 실시한 결과 주민의 약 88%가 클린조명등의 무단투기 예방 효과를 실질적으로 체감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구는 지난 2월 설치대상지 수요조사를 하고 지역여건과 특성을 고려해 동별 4~6개소 선정을 마쳤다.


5월 중 물품구매를 확정, 6월부터 8월까지 ‘클린조명등’ 추가 설치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대상지는 노량진1·2동, 상도1~3동, 흑석동, 사당1~5동, 대방동, 신대방1·2동 등 71개소로 기존에 설치된 상도4동·신대방1동을 포함하면 15개 전 동에 클린조명등 설치가 완료된다.


자세한 사항은 청소행정과(☎820-9096)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이번 클린조명등 설치로 심야시간 쓰레기 무단투기 심리 억제와 올바른 배출규정 준수 유도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구는 지난 4월부터 생활폐기물 매일수거제를 시행 중에 있으며, 지역 내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하는 ‘음식물류폐기물 RFID 개별계량장비’ 설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지난해 대비 약 18% 음식물쓰레기를 감소시킨 바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