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일본과 무역 불균형 커…중국과 언젠가 무역합의"

최종수정 2019.05.27 16:18 기사입력 2019.05.27 16:1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 미·일 정상회담 후 일본 도쿄 영빈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언젠가 미·중 무역합의가 나올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국에 관세를 부과함으로써 많은 기업들이 중국을 떠나고 있다"며 "중국은 우리와 협상을 하기를 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래의 언젠가 중국과 위대한 무역 합의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과 미국의 무역이 현재 매우 불균형한 상태라며 불만을 나타냈다. 그는 "일본과의 무역은 현재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불균형적인 상황이고, 일본은 현재 이익을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에 대한 관세, 무역합의와 함께 일본과의 무역협상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일본에도 에둘러 압박을 가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과의 무역협상에 대해 "8월에 발표가 있다. 불균형적인 무역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하고 싶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인 기자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혹시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철회 등을 약속했느냐'라고 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나도 잘 들어봐야겠다"고 답한 뒤 아베 총리의 답변에 귀를 기울였다.

아베 총리가 "지난해 9월에 트럼프 대통령과 같이 공동 성명을 내고 무역협상을 빨리 진전시키기로 했다"고 말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 정도면 됐다"고 말하며 아베 총리의 말을 끊기도 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