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직 인터넷 설치기사, 대구·경북 아파트서 접지선 7억원 어치 절도

최종수정 2019.05.27 13:54 기사입력 2019.05.27 13:54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아파트를 돌며 통신·피뢰 접지선 7억원 어치를 훔쳐 달아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달서경찰서는 27일 대구와 경북지역 아파트 수십 곳에서 통신·피뢰 접지선을 빼돌린 혐의(상습절도)로 A(49)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7년 11월 초부터 지난 2일까지 대구와 경북 김천, 경산, 구미 등 아파트 62곳에서 배전반 안에 있는 접지선 6만9000여m를 니퍼로 자른 뒤 이를 훔쳐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접지선은 피복에 쌓여있는 구리전선이다.


경찰에 따르면 접지선 피해액은 7억1000만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A씨가 고물상에 접지선을 팔아 챙긴 금액은 1억600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장물을 고물상에 팔아서 챙긴 돈을 “생활비로 사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직 인터넷 설치기사인 A 씨는 월급이 적다는 이유로 회사를 그만두고 범행를 저지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생활비 문제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는 한편 A씨에게서 접지선을 사들인 고물상 등도 조사하고 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