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부, 청년창업기업에 세무·회계·기술보호 바우처 지원

최종수정 2019.05.27 12:00 기사입력 2019.05.27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초기 청년창업기업의 세무·회계, 기술보호 비용을 지원하는 '창업기업 지원 서비스 바우처 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서비스 바우처 사업은 청년창업기업에게 세무·회계와 기술보호에 소요되는 비용을 이용권(바우처) 형식으로 연 100만원 한도로 2년간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기부는 올해 3월 1차 사업에서 창업기업 4836개사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 추가로 모집하는 기업 수는 1500개사 내외다. 지원대상은 대표자가 만 39세 이하인 업력 3년 이내 창업기업으로 2018년 이후 매출이 있는 기업이면 신청할 수 있다. 중소기업 창업지원법상 창업 지원 제외 업종과 간편장부, 단순·기준경비율로 세금을 신고하는 기업 등은 대상이 아니다.


사업에 선정된 기업은 지원한도 내에서 기장대행수수료, 결산·조정 수수료, 회계프로그램 구입 등 세무·회계와 기술임치수수료, 기술임치갱신수수료 등 기술보호를 자유롭게 선택해 사용할 수 있는 이용권(바우처)을 받는다.


모집 기간은 6월10일 오후 6시까지다. 신청을 희망하는 청년 창업자는 이 기간 동안 케이스타트업 누리집에서 온라인으로 사업 신청을 하면 된다.

엄기훈 중기부 창업촉진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청년 창업자가 기업 경영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돼 기업 안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