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시카고 미술관, 中 미술품 300여 점 매각…9월 경매

최종수정 2019.05.25 16:03 기사입력 2019.05.25 16:03

댓글쓰기

美 시카고 미술관, 中 미술품 300여 점 매각…9월 경매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시카고 미술관이 20세기 초부터 소장해온 중국 미술품 300여 점을 매각한다. 중국 명·청 왕조 도자기 등에 불용결정(Deaccession)을 내렸다고 24일 전했다. 케이티 머피 미술관 대변인은 “불용결정은 예술 작품의 질과 중복성, 대중적 인기 등을 반영해 신중히 내려지며 미술관 이사회의 엄격한 승인 절차를 거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용결정된 작품을 팔아 생긴 수익금은 업계 가이드 라인에 따라 새로운 전시품 매입에만 사용할 수 있다”며 “이번 수익금은 이미 상당한 폭과 깊이를 갖춘 아시아 미술품 컬렉션에 투입될 것”이라고 했다.


대부분 시카고 미술관 후원자들이 기증한 것들이다. 오는 9월 12일 뉴욕 크리스티 경매를 통해 새 소유주를 찾게 된다. 크리스티 경매소 측은 “미술품 상당수가 명·청 시대 도자기”라며 “명나라 만력제 시대(1573~1619년)에 제조된 대형 오채(五彩) 자기 화병이 가장 관심을 끌 것”이라고 했다. 예상 낙찰가는 최대 30만 달러(약 3억6000만원)다. 건륭제 시대(1736~1795년)의 희귀 자기 그릇도 최대 8만달러(약 1억원)가 점쳐진다.


시카고 미술관은 이미 이달 초 소장하던 중국산 옥 공예품 스물두 점을 소더비 경매에 내놓은 바 있다. 이들이 가진 아시아산 예술품은 3만5000여 점으로 알려졌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