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 부항뜨고 싶다" A대 한의학과 성희롱 단톡방 논란

최종수정 2019.05.25 09:06 기사입력 2019.05.24 20:44

댓글쓰기

남학생 8명 단톡방서 여학생·여교수 등 상습 성희롱
학교 측 "조사결과 따라 엄정 조치…2차 피해 막아야"

"△△에 부항뜨고 싶다" A대 한의학과 성희롱 단톡방 논란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A대 한의학과 일부 남학생들이 '성희롱 단톡방'을 운영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학교 측이 진상 파악에 나섰다.


24일 페이스북 익명게시판 대나무숲에 따르면 최근 'A대학교 한의과대학 선후배·동기·교수님들을 대상으로 한 카카오톡 단체채팅방 언어 성폭력 사건을 고발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은 이 대학 남학생 8명이 단톡방을 만들고 여학생과 여교수 등을 대상으로 성적 모멸감과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상습적으로 주고받았다는 주장을 담고 있다.


게시글에는 '여자애들은 바지 벗고 나와야 한다', '어떤 여자의 ××속에 들어갔다가 나왔길래 이렇게 축축해진 거야' 등 노골적인 내용이 들어 있고 특정 신체 부위에 부항 치료를 하면서 영상을 찍고 싶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학생들은 대화방 내용이 공개되면 처벌받을 수 있다는 대화도 주고 받았다. 한 학생은 단톡방에 "(구속된다면) 출소해서 나이지리아 월드컵을 보게 될 것"이라며 "제2의 정준영이 되면 이 카톡방은 몰살되는 건가"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게시글 작성자는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피해자를 함부로 추측하지 말고 이 사건을 계기로 언어 성폭력에서 자신과 주변 사람들이 동조하지 않도록 경각심을 가져 달라"고 요구했다.


대학 측은 진상조사 결과 문제의 대화방이 실제 존재한다는 것을 확인하고 피해자 보호와 가해자 처벌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A대 관계자는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피해 학생들을 보호하는 한편 가해 학생들에 대해서는 조사 결과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