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문]"가해차량 음주운전, 모든게 꼬였다" 모세, 교통사고 피해 호소

최종수정 2019.05.24 17:58 기사입력 2019.05.24 17:58

댓글쓰기

가수 모세가 음주운전 의심 차량에 의해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사진=모세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모세가 음주운전 의심 차량에 의해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밝혔다/사진=모세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가수 모세가 음주운전 의심 차량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당했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모세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월요일 밤 12시를 갓 넘기는 시점에 일어난 사고"라며 교통사고 피해 사실을 알렸다. 그는 "갑작스레 빡 소리와 함께 골반이 밀리는 느낌. 튕겨져 나가는 차체. 가해 차량은 음주 운전"이라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다음날(24일) 그는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통해 "잠이 안 온다. 어제는 허리통증과 두통이 밤새 괴롭히더니 오늘은 등까지 가세했다"라며 "병원에 여러번 입원했었고 어쩌면 모두 이번보다 크게 다치고 아팠었는데 이번만큼 힘든 적은 없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아마도 이번엔 제 잘못 하나 없이 모든게 꼬여버려서 너무 화가 나서인 듯 하다"며 "노래하기를 내려놓았던 제가 회사 대표님의 권유로 다시 노래하기로 마음 먹었고, 마침 6월 중순쯤 예정된 '뒤란' 이라는 콘서트형 프로그램 출연 섭외가 들어오며 그에 맞춰 신곡을 들려드리려던 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고로 음원 들려드리는 건 불가능하게 될 것 같고, 모처럼 마음 고쳐먹고 몸과 마음 제정비하여 제대로 된 모습 보여주고 싶었는데. 당장 다음 주에 예정된 공개방송 무대부터 '뒤란' 무대까지 신곡은 커녕 제대로 된 모습을 보여줄 수나 있을지 걱정이다"라면서 "지금은 너무너무 화가 나는데 이 화가 식고나면 열정도 함께 식을까 더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모세는 그러면서 "지금 이 사고를 낸 그 가해자분 만나게 되면 너무 화가나서 손이 올라갈 것만 같다. 왜 아무 잘못 없이 이런 상황을 겪어야 하는 건지. 혹시나 이 긴 글 끝까지 읽으신 여러분 계시다면, 제발 음주운전은 하지 마시길"이라고 당부했다.


다음은 모세 인스타그램 글 전문


잠이 안 오네요. 어제는 허리통증과 두통이 밤새 괴롭히더니 오늘은 등까지 가세했습니다.

병원에 여러번 입원했었고 어쩌면 모두 이번보다 크게 다치고 아팠었는데.. 이번만큼 힘든 적은 없었던 것 같아요.

아마도 이번엔 제 잘 못 하나 없이 모든게 꼬여버려서 너무 화가 나서인 듯 합니다.

긴 얘기가 있지만.. 노래하기를 내려놓았던 제가 회사 대표님의 권유로 다시 노래하기로 마음 먹었고 마침 6월 중순쯤 예정된 뒤란 이라는 콘서트형 프로그램 출연 섭외가 들어오며 그에 맞춰 신곡을 들려드리려던 참이었습니다. 이번 사고로 음원 들려드리는 건 불가능하게 될 것 같고 모처럼 마음 고쳐먹고 몸과 마음 제정비하여 제대로 된 모습 보여주고 싶었는데.. 당장 다음 주에 예정된 공개방송 무대부터 '뒤란' 무대까지 신곡은 커녕 제대로 된 모습을 보여줄 수나 있을지 걱정이네요. 지금은 너무너무 화가 나는데 이 화가 식고나면 열정도 함께 식을까 더 걱정됩니다.

여기에 너무나도 아끼는 소중한 애마까지 잃는 상황이 올 것 같고 역시나 보험사 측에선 이 모든 상황을 제자리로 돌릴 생각은 없는 것 같아요. 돌릴 수도 돌리고 싶은 마음도 없겠죠.

지금 이 사고를 낸 그 가해자분 만나게 되면 너무 화가나서 손이 올라갈 것만 같네요.

왜 아무 잘 못 없이 이런 상황을 겪어야 하는 건지.. 정말.. ..

혹시나 이 긴 글 끝까지 읽으신 여러분 계시다면..

제발 음주운전은 하지 마시길...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