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혁신 소외계층, 과할정도로 신경써야"

최종수정 2019.05.24 13:50 기사입력 2019.05.24 13: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손병두 금융위원회 신임 부위원장은 24일 "정부는 (혁신 과정에서) 소외 계층에 대해 과할 정도로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손 부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금융위의 정책 방향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모든 정부에 걸쳐 혁신성장을 추진하는 만큼 거기에 주안점을 두겠다"면서도 "너무 치중하다보면 거기에서 소외되는 분들이 생긴다. 그분들은 특히 경기부진으로 더 어려운 처지에 있는데 너무 궁지로 몰리고 있어 정부가 과하다 싶을 정도로 신경을 쓰지 않으면 중심이 잡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재웅 쏘카 대표 사이의 혁신과 포용 문제를 두고서 설전을 벌였다. 손 부위원장의 이런 발언은 최 위원장의 발언에 힘을 실어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손 부위원장은 "정부가 혁신성장을 하겠다 하면서 왜 왔다 갔다 혼선된 모습을 보이냐고 하실지 모르겠지만 그 정도의 노력을 하지 않으면 혁신 성장에서 그분들의 소외가 더 깊어질 수 있다"면서 "자영업자 문제나 도저히 빚을 갚을 수 없는 분들의 채무조정 문제를 더 구체화하겠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