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병두 "신용카드·은행 등 기존금융 혁신에 따른 피해 크지 않아"

최종수정 2019.05.24 12:05 기사입력 2019.05.24 12: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간편결제가 성장해서) 신용카드 회사들이 진정한 위협을 느끼는 정도가 됐으면 좋겠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신임 부위원장은 24일 각종 페이 등 지급결제 수단이 등장하고 있지만 신용카드의 경우 좀처럼 성장을 하지 못하는 현실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전날 임명된 손 부위원장은 이날 인사 차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금융산업 혁신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정부가 추진중인 혁신에 대해 언급하면서 금융 분야의 혁신의 결과로 발생하는 소외, 피해는 상대적으로 크지 않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손 부위원장은 "직불카드, 각종 페이 등이 발전하고 있지만 카드사가 위협을 느낄 정도는 아니었다"면서 "우리나라 카드 인프라가 워낙 잘 되어 있어서 페이 등을 쓰라고 인센티브를 제공해도 활성하되지 않고 있다"면서 "오히려 기존 금융업계가 위협감을 느낄 정도로 혁신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지점 축소 등 은행의 일자리 축소 문제 등에 대해서도 IT인력 수요 증가 등으로 일자리 자체가 줄지 않을 것으로 봤다. 그는 "해외에서보면 금융사들이 핀테크 발달로 빠르게 변모하고 있다"면서 "우리도 그런 단계에 와 있다. 은행이 IT기업으로 변모하고 있어서 은행 구성원이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업 일자리가 줄지 몰라도 서비스를 제공하는 IT 인력은 지금보다 더 늘 것이라고 생각해 일자리 영향은 중립적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렇게 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감독원과는 건강한 관계를 정립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금감원과는 상대적으로 갈등을 내포할 수밖에 없는 관계가 아닌가 생각을 한다"면서 "건전한 비판 속에서 관계를 정립해 큰 틀에서 금융정책에 지장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