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요스토리]6인치에 갇힌 직장인의 여가

최종수정 2019.05.24 11:22 기사입력 2019.05.24 11:22

댓글쓰기

넷플릭스 등 동영상 스마트폰 시청
돈·시간 지출 줄어…여가활동 1위

[금요스토리]6인치에 갇힌 직장인의 여가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직장인 6년차 이인형(35)씨는 최근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그런데 퇴근 후 그가 향하는 곳은 헬스장이 아니라 집이다. '땅끄부부', '재미어트'와 같은 유명 헬스 유튜버가 그의 헬스 트레이너다. 이씨는 "비용도 전혀 들지 않는 유튜브로 다양한 운동법과 그에 대한 설명을 자세히 들을 수 있어 홈트레이닝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최근 직장인의 여가는 스마트폰 액정화면인 '6인치' 안에서 펼쳐진다.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후 많아지고 길어진 여가시간이 영상시청 시간에 할애된 것이다. '2018 서울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10명 중 8명은 평일 퇴근 후 여기시간을 영상시청(79.6%)에 사용했다. 주52시간 도입 전인 2016년(78.0%), 2014년(76.8%)보다 영상을 시청하며 여가를 보낸다고 대답한 직장인들이 늘었다.


영상 시청의 대부분은 TV가 아닌 유튜브, 넷플릭스, 아프리카TV 등 모바일 동영상 플랫폼을 이용한다. '2018 디지털 동영상 이용 행태 조사'에 따르면 조사 대상 전 연령대에서 TV보다 모바일로 동영상 시청을 더 많이 한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모바일 42%, PC 32%, TV 26%순이었다.


스마트폰 화면에서 벗어나기 힘든 이유는 돈이다. 드라마ㆍ영화를 비롯해 헬스ㆍ뷰티ㆍ게임ㆍ스포츠 등 수많은 콘텐츠를 즐길수 있으면서도 지출이 적거나 없다는 점이 직장인들에게 매력적이다. 1인가구 증가와 함께 개인 공간ㆍ시간을 침해받고 싶지 않아하는 욕구가 늘어난 것도 영향을 줬다. 직장인 김지형(28)씨는 "'알찬 여가'는 곧 돈"이라며 "퇴근 후 돈 들지 않으면서도 다양한 영상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넷플릭스ㆍ유튜브 등을 찾는 이유"라고 말했다.


실제 최근 신한은행이 경제활동자 1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 2019'에 따르면 경제활동자의 33.6%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실천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의 평균 주당 근무시간은 41.3시간이었다. 워라밸 실천자는 여유시간이 있어도 즐기는 활동이 없는 이유로 경제적인 여유가 없어서(50.0%)라고 답했다. 여유시간을 즐기기 위해서 월평균 31만5000원을 쓸 의향이 있으나 실제 지출액의 그의 3분의 1 수준인 11만4000원에 불과했다. 주52시간 도입으로 여가시간이 늘었음에도 지출을 늘릴 수는 없는 직장인들의 현실을 보여주는 조사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