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칸영화제②]'악인전' 김성규 "칸 레드카펫? 귀한 경험, 또 좋은 꿈꾸고파"

최종수정 2019.05.24 08:00 기사입력 2019.05.24 08:00

댓글쓰기

[칸(프랑스)=이이슬 연예기자]

사진=키위미디어그룹

사진=키위미디어그룹



배우 김성규가 생애 첫 칸 레드카펫을 밟은 소감을 밝혔다.


23일 오후 4시 30분(이하 현지시각) 프랑스 칸 모처에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초청작 '악인전'이 국내 매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 이원태 감독이 참석했다.


지난 22일 오후 10시 30분 ‘악인전’의 공식 상영이 진행됐다. 이날 생애 처음으로 칸 영화제를 찾은 김성규는 “좋은 곳에서 편안한 선배, 형들과 귀한 경험을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성규는 “저 역시 신났고, 들뜬 것처럼 보이지 않을까 싶더라. 값진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긴장된 마음에 (칸영화제) 영상을 미리 봤다. 엄청나게 큰 박수가 나온다고 해서 체감이 안 되고 어색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다들 축제를 즐기고 있다는 기분이 들었다. 앞으로 또 이런 시간이 있을까 싶어서 경험을 잘 간직해서 또 좋은 꿈을 꿀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연쇄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


지난 15일 국내 개봉한 '악인전'은 23일 누적 관객수 200만을 돌파했다.


칸(프랑스)=이이슬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