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선신보 "올해 3차 북미회담 안열리면 핵·ICBM 시험 가능성"

최종수정 2019.05.18 23:10 기사입력 2019.05.18 23:10

댓글쓰기

"북미협상 재개 관건은 美 '선(先) 핵포기 기조 철회'"

협상교착은 볼턴 등 美 강경파 탓…트럼프 용단 촉구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하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하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8일 북미협상 재개의 관건은 미국의 '선(先) 핵포기 기조 철회'라고 주장했다. 또 올해 안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경우 핵 실험 재개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 가능성도 내비쳤다.


조선신보는 이날 '조미협상 재개, 관건은 '선(先) 핵포기'의 철회' 제하의 기사에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때 미국은 "조선(북한)의 일방적 핵무장 해제를 노린 '선 핵포기' 요구를 고집한 것으로 하여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선은 미국이 자기의 요구만을 들이먹이려고 하는 오만한 대화법을 그만두어야 협상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신문은 올해 안으로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려야 한다는 주장도 이어갔다.

조선신보는 "올해 안으로 3차 (북미) 수뇌회담(정상회담)이 열리지 않는 경우 핵시험, ICBM 시험 발사와 관련한 '하노이의 약속'이 유지될지 어떨지 예단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제재를 가해도 조선(북한) 측이 협상하자고 다가서는 일이 없다는 것 만은 확실하다"며 "제시된 시한부(연내)를 지키지 못하면 그(트럼프)는 재선이 걸린 선거를 앞두고 대조선 외교에서 거둔 성과를 수포로 돌릴 수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미국 내에서 제기되는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와 '제재 강화론' 등에 대해선 "(미국 내) 강경파가 바라든 말든 핵 협상의 중단과 그 장기화는 미국 본토에 대한 보복능력을 갖춘 핵보유국으로서의 조선의 지위를 국제사회에서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를 만들어낼 뿐"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신보는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협상이 지지부진한 원인을 존 볼턴 미 백악관 안보보좌관 등 강경파의 탓으로 돌렸다.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향적인 용단을 촉구했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 자신이 과거 두 차례 수뇌회담을 통해 다져진 신뢰에 근거하여 용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