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지도부 5.18 기념식 참석...이해찬 "한국당 반대로 진상규명위 발족 못해"

최종수정 2019.05.18 13:37 기사입력 2019.05.18 13: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여야 5당 지도부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에서 열린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 일제히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최고위원 등 지도부, 소속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 대표는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올해가 광주 민주화운동 39주년인데,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진실이 많이 남아있다"면서 "자유한국당이 명단을 제출하지 않아 진상규명위원회가 구성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빨리 진상규명위를 발족해서 내년, 민주화운동 40주년 될때까지는 진실 모두 밝혀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에선 황교안 대표·나경원 원내대표, 장제원·신보라·이만희 의원 등이 참석했다. 황 대표 등 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행사장을 들어가는 과정에서 물세례를 받고 시민들의 항의를 받았다. 일부 시민들은 황 대표를 향해 "물러가라"면서 플라스틱 의자를 집어던지기도 했다. 가까스로 행사에 참석한 황 대표는 주먹을 쥐고 팔을 휘두르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지만 시민들의 저지로 끝내 분향하지 못한채 행사장을 떠났다.


바른미래당에선 손학규 대표·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해 박주선·김동철·주승용·권은희·채이배·임재훈 의원 등이 참석했다. 민주평화당에선 정동영 대표·유성엽 원내대표, 천정배·박지원·장병완·김광수·최경환·박주현·김경진·정인화·장정숙·이용주 의원등이 참석했다. 정의당에선 이정미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 김종대·심상정·여영국·추혜선 의원 등 소속 의원 전원이 참석했다.

자치단체, 정부측에선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유은혜 교육부·진영 행정안전부·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등도 참석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