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 간 황교안, 시민단체와 거센 충돌…행사 참석

최종수정 2019.05.18 11:31 기사입력 2019.05.18 11:31

댓글쓰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행사장으로 입장 하던 중 시민단체 회원들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행사장으로 입장 하던 중 시민단체 회원들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18일 광주를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일부 시민들의 반발에 부딪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9시30분쯤 한국당 관광버스를 타고 광주 북구 운정동에 있는 국립 5·18민주묘지 입구에 도착했다.


이날 5·18민주묘지 입구에는 황 대표 도착 전부터 광주 시민단체들의 집회가 있었다. 이들은 황교안 대표 참석 반대, 5·18 망언 의원 제명, 전두환 처벌,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을 요구하며 피켓 시위를 벌였다.


국립 5·18 민주묘지 민주의 문 쪽으로 향하던 황 대표는 곧바로 일부 시민들과 시위대의 격렬한 항의와 마주했다. 일부는 물을 뿌리고 욕설을 하며 의자를 집어 던졌고 황 대표를 향해 “황교안 오지 마” 를 외쳤다.

황교안 대표에게 의자를 집어 던지려는 시민 / 사진 = 연합뉴스

황교안 대표에게 의자를 집어 던지려는 시민 / 사진 = 연합뉴스


경찰 등 경호 인력은 황 대표를 보호하려 했으나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 없는 기념식 참석을 반대해온 5·18 추모단체 회원 등 수백명의 시민들이 황 대표를 향해 달려들면서 격렬한 몸싸움이 이어졌다.


황 대표는 경호원들의 도움을 받아 15분여 만에 검색대를 통과하고 기념식장으로 이동했다. 황 대표와 같은 버스를 타고 온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이와 다른 경로를 통해 별다른 충돌 없이 기념식장에 자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행 중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기념식 참석에 대해서 논란이 많았다. 광주의 부정적 분위기를 이용해 정치적 계산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안타까운 일”이라며 “하지만 광주를 찾아야만 했다. 광주시민의 아픔을 알고 있고 광주시민의 긍지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