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30년까지 해양레저관광객 연 1000만명으로 확대할 것"

최종수정 2019.05.15 10:36 기사입력 2019.05.15 10:36

댓글쓰기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 확정

7대 권역 구상도.

7대 권역 구상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정부가 권역별 특성에 맞는 해양레저관광 거점 조성 등을 통해 2023년까지 해양레저관광객을 연 1000만명으로 확대해 해양관광분야에서 3000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정부는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2019년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해양레저관광의 고부가가치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확정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최근 들어 해양레저관광 수요가 지속 증가하고 유형도 서핑과 수중레저, 카누·카약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며 "국민들이 바다를 더욱 자주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 대책을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해수부는 권역별 맞춤형 해양레저관광 명소 조성에 나선다. 전 해역을 지리적·환경적 특성에 따라 7개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 특성에 맞는 해양레저관광 거점을 조성할 계획이다. ▲수도권, 도시위락형 마리나 ▲서해안권, 해양문화·생태관광 ▲다도해권, 섬·연안·어촌 연계 체험 ▲제주권, 수중레저 ▲한려수도권 휴양·치유형 체류 ▲동남권, 친수문화 선도 ▲동해안권, 해양레저스포츠 등으로 조성하는 식이다.


또 권역별 거점을 중심으로 인근의 마리나 항만과 어촌 마리나역, 어촌뉴딜300 사업지, 인근 도서로 이어지는 레저선박 전용 이동경로를 개발해 한반도를 둘러싼 'U자'형 해양레저관광 코스인 '케이오션루트'도 육성할 계획이다.

체험·체류형 관광 콘텐츠 강화를 위해선 기존 어촌관광과 낚시관광 등의 콘텐츠를 내실화하고 최근 경향에 맞는 신규 콘텐츠 개발을 추진한다. 갯벌생물 채취뿐만 아니라 바다해설사와 함께하는 생태학습 등이 가미된 어촌체험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고 어촌체험마을을 경관과 체험활동, 숙박 및 음식 등 부문별로 등급화해 서비스 수준 향상을 유도할 계획이다. 주제(테마)섬 조성과 섬 연계 관광코스 개발 등 섬 관광 콘텐츠도 확대하고, 신규 콘텐츠 발굴을 위한 해양레저관광 우수 콘텐츠 상품화 및 우수 벤처기업 지원도 이뤄진다.


성장가능성이 높은 해양치유 산업과 마리나 산업, 크루즈 산업, 수중레저 산업 등 4대 해양레저관광 산업을 국가 경제의 신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하기 위한 정책도 추진한다.


해양치유 산업 육성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시범거점 조성과 전문인력 양성, 근거법률 제정 등을 추진한다. 또 마리나 산업 활성화 기반 마련을 위해 현재 운영 중인 마리나 34개소(2355선석) 외 추가로 6개소에 거점형 마리나를 조성할 계획이다. 크루즈선 대형화 및 기항 확대에 대비해 크루즈 부두·터미널 등을 지속 확충하고 국내 크루즈 수요를 2020년까지 10만명으로 확대하기 위한 국제선사 출범 여건을 조성할 방침이다. 또수중레저산업 활성화를 위해 해중경관이 우수한 다이빙 지점을 홍보하고, 개발여건이 우수한 해역(제주·강원 고성)에 다이빙 지원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2023년까지 580만명(2017년 기준)인 해양레저관광객을 1000만명으로, 659만명인 섬 관광 방문객도 1000만명으로 확대해 해양관광분야에서 3000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방침이다.


최준욱 해수부 해양정책실장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해양레저관광의 잠재력을 일깨우고, 해양레저관광산업을 미래 혁신성장산업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