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메이, 6월 초 브렉시트 협상안 상정…결국 유럽의회 선거 참여

최종수정 2019.05.15 08:20 기사입력 2019.05.15 08:2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제1야당인 노동당과의 브렉시트(Brexitㆍ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협상을 지속하고, 노동당과 마련한 협상안을 다음달 초 하원에 상정한다.


1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영국 총리실은 이날 "6월3일로 시작되는 주에 브렉시트 합의안을 법안 형태로 만들어 표결에 부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총리실은 "의회의 여름 휴회 전에 영국이 EU를 떠나려면 그 시점에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메이 총리는 내각회의를 열고 각료들과 브렉시트 전략을 논의했다. 내각 일부에서는 노동당과 브렉시트 협상안을 마련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고 있지만, 메이 총리는 협상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이다.


영국 총리실이 6월 초로 법안 상정날짜를 못박으면서, 오는 23일 유럽의회 선거 전에 영국이 EU를 떠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가디언은 "메이 총리가 브렉시트 합의안 상정 날짜를 설정함으로서 불신임투표에 대한 요청을 막고자 하고 있다"며 "6월 첫째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영국을 방문하는 시기기도 하다"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