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경화 "북한 비핵화 의지 있다"

최종수정 2019.05.03 16:20 기사입력 2019.05.03 16:20

댓글쓰기

"김정은, 하노이에 확고한 제안 가지고 와"
"미 포괄적 대화 주문에 金 준비안돼"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북한이 비핵화 의지가 없다'는 지적에 강하게 반박했다. 일본 정부가 역사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는 입장도 내놓았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서울외신기자클럽에서 외신기자를 대상으로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서울외신기자클럽에서 외신기자를 대상으로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강 장관은 3일 외신 브리핑에서 '북한이 비핵화 의지가 없다'는 지적에 "그렇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강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당시) 하노이를 찾았을때 확고한 조치들을 준비해 왔는데 미국 입장에선 충분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고한 제안을 갖고 왔다는 점은 비핵화 의지가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미국이 포괄적 대화를 원했는데 김정은 위원장이 준비돼 있지 않았다"고 부연 설명했다.


북한인권 문제는 비핵화 협상 테이블에 올릴 우순선위가 아니라고 했다. 강 장관은 "비핵화를 만들어나가는 과정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교류가 커지면 언젠가는 이 문제를 좀 더 본격적으로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 시점에서는 인권문제를 빌미로 북한을 자극할 의사가 없음을 시사한 셈이다.


한일 관계에 대한 민감한 질문에 대해서도 일본이 문제를 키우고 있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강 장관은 "한국 정부가 국내적으로 역사 문제를 이용하려 한다고 하는 것이 오히려 (일본이) 정치적으로 더 이 사안을 보는 게 아닌가 싶다"고 주장했다.


이 발언은 일본 매체 기자가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오찬간담회에서 "일본이 그런(역사) 문제를 국내정치에 이용해 문제를 증폭하는 경향이 있어 아쉽다"고 말한 데 대해 "일본에서는 한국이 오히려 역사 문제를 국내정치에 이용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외교부에서 잘못된 보고를 올린 것 아니냐고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