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첫 SFTS 환자 발생…"야외활동시 진드기 주의"

최종수정 2019.05.03 15:29 기사입력 2019.05.03 15:29

댓글쓰기

올해 첫 SFTS 환자 발생…"야외활동시 진드기 주의"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충남 지역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3일 질본에 따르면 충남에 거주하는 H씨(여·만 55세)는 지난달 28일 발열, 홍반 등 증상이 나타나 의료기관에 입원 치료 중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 H씨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 텃밭을 가꾸는 등의 야외활동을 했다.


SFTS는 주로 4~11월 바이러스에 감염된 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데, 고열과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의 증상을 보인다. 지난 2013~2018년 866명의 환자가 확인됐으며 이중 174명이 사망했다.


지난달 기준 SFTS 매개 참진드기 감시 결과, 참진드기 지수(T.I.)가 54.4로 전년 동기(35.8) 대비 51.7% 높은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충남(178.3), 강원(97.9), 제주(57.3) 순으로 높았다.


SFTS는 농작업,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특히 SFTS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아 농촌지역 고연령층에서 주의가 필요하다.

농작업, 야외활동 후 진드기에 물렸는지 꼼꼼하게 확인하고 진드기에 물렸다면 진드기를 안전하게 제거하고 소독을 한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소화기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질본은 SFTS 등 진드기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해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의 진단체계 및 의료기관을 통한 환자 감시체계를 운영 중이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