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6월1일부터 국내선 운임 7% 인상…7년 만

최종수정 2019.05.03 11:21 기사입력 2019.05.03 11:21

댓글쓰기

대한항공, 6월1일부터 국내선 운임 7% 인상…7년 만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대한항공 은 오는 6월1일부터 국내선 운임을 평균 7% 인상한다고 3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인상 배경에 대해 "계속된 영업환경 악화에 기인한 것"이라며 "지난 2012년 7월 이래 7년만에 불가피하게 인상을 단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의 일반석 운임은 현행 대비 주중, 주말, 성수기 운임 모두 평균 7% 인상된다. 프레스티지석은 인상된 일반석 요금에서 기존과 동일하게 6만원을 추가하는 것으로 평균 4%, 이코노미플러스석 역시 인상된 일반석 운임에 기존대로 1만5000원이 추가되며 평균 6% 인상된다.


다만 김포·부산·대구·광주·청주~제주 등 간선노선의 경우 주중·주말 운임을 선호시간과 일반시간으로 구분, 일반시간 운임은 인상 전 요금으로 동결한다.


예컨대 김포~제주노선 일반석의 경우 일반시간은 기존과 동일한 8만2000원이 부과되나, 선호시간엔 8만6000원으로 4000원이 인상된다. 프레스티지석도 일반시간은 기존 주중요금 14만2000원으로 동결되나 선호시간엔 인상된 일반석 요금을 반영한 14만6000원이 부과된다.


선호시간은 내륙발 제주행의 경우 오후 3시 이전 출발편이고, 제주발 내륙행은 오후 12시 이후 출발 편이다. 일반시간은 내륙발 제주행은 오후 3시 이후 출발편이고, 제주발 내륙행은 오후 12시 이전 출발편이다.

또 대한항공은 국내선 환불수수료를 기존 1000원에서 예약 클래스별로 차등화 한다. 정상운임은 3000원, 특별운임은 5000원, 실속운임은 7000원이다. 단 국내선 예약부도위약금은 8000원으로 기존과 동일하다.


대한항공 측은 "지난 2017년 저비용항공사(LCC)와의 경쟁과 고속철도 및 대체교통 수단의 발달 등으로 요금 인상을 검토했으나 국내관광 활성화 및 내수 진작을 위해 전격적으로 운임을 동결한 바 있다"며 "대한항공은 향후 고객의 선호도 및 이용 형태를 고려한 다양한 운임을 적절하게 운용, 고객 혜택을 더 늘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