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유천 "거짓말해서 죄송하다"…검찰 송치(종합)

최종수정 2019.05.03 10:46 기사입력 2019.05.03 10:46

댓글쓰기

총 7차례중 혼자 1회, 나머지는 황하나와 투약
"벌 받아야 할 부분 벌 받겠다"
경찰, 황씨에게 필로폰 건넨 공급책 등 상대로 수사 계속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가수 박유천(33) 씨가 3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경기도 수원시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오던 중 죄송하다는 심경을 밝히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가수 박유천(33) 씨가 3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경기도 수원시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오던 중 죄송하다는 심경을 밝히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이승진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배우 겸 가수 박유천(33)씨가 3일 검찰에 넘겨지며 "거짓말을 하게 돼 죄송하다"며 심경을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씨를 수원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박씨는 노타이 정장 차림으로 포승줄에 묶인 채 수감돼 있던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서면서 "거짓말을 하게 돼서 그 부분 많은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하고 싶었다"며 "벌 받아야 할 부분을 벌 받고, 반성하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박씨가 언급한 거짓말은 마약 의혹이 불거진 뒤 구속된 이후까지 줄곧 결백을 주장했던 것을 의미한다. 박씨는 마약 투약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달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체모 검사 결과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음에도 박씨는 "나도 잘 모르겠다"며 투약 혐의를 줄곧 부인해왔다.


이후 지난달 26일 구속된 박씨는 심경에 변화를 일으켰고, 구속 사흘만인 지난달 29일 "나 자신을 내려놓기 두려워 혐의를 부인해왔지만 인정할 건 인정하고 사죄할 건 사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마침내 혐의를 인정했다.

박씨는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올해 2∼3월 전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6차례에 걸쳐 투약했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 황씨 오피스텔 등이 투약 장소였다.


그는 지난해 여름 당시 자신이 살던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혼자 1차례 필로폰을 투약하기도 했다. 그는 호기심에 마약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황씨로부터 박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박씨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당초 박씨는 마약 투약 혐의로 자신이 지목되자 기자회견을 자청해 결백을 주장했다. 그는 "황 씨 부탁으로 누구의 것인지 모를 계좌에 돈을 입금했을 뿐 마약은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서울의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계좌에 박 씨가 40만원을 입금하고 20∼30분 뒤 특정 장소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다. 경찰의 증거 앞에 박씨는 끝내 혐의를 인정했고, 검찰에 송치되며 사건은 일단락 됐다.


경찰은 앞으로 박 씨보다 먼저 기소된 황 씨에게 필로폰을 건넨 것으로 파악된 황 씨의 일반인 지인 등을 상대로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황 씨는 박 씨와 함께 투약한 필로폰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신원이 파악되지 않은 판매상으로부터 구매했지만, 과거 박 씨와 상관없이 투약한 필로폰은 이 지인으로부터 건네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