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영표 "공수처·선거제 포기 안 해…내일 한국당 추가고발"

최종수정 2019.04.28 15:22 기사입력 2019.04.28 15:2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8일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흔들림이 없다"며 이를 몸으로 저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추가 고발을 예고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회의장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선진화법에 따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등을 고발조치했는데 증거자료를 첨부해서 내일 추가로 고발할 예정"이라며 "패스트트랙이 통과될 때가지 국회선진화법에 따라 회의질서 유지를 방해하는 의원과 당직자, 보좌진은 예외없이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한국당에서도 홍 원내대표를 비롯해 민주당 의원과 당직자를 고발한 것에 대해 "과거처럼 여야가 서로 고발하고서 유야무야 끝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패스트트랙 절차가 끝나면 저부터 검찰에 자진 출두하겠다. 검찰이 시간 끌지 않고 신속하게 수사를 끝내고 사법절차상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 공수처 설치 역시 이번엔 기필코 통과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공수처는 고위공직자 비리를 척결하기 위해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을 줄곧했지만 20년 넘게 한국당의 반대로 사실상 입법하지 못했다"며 "하지만 이번에는 공수처법을 통과시켜 이 땅에 고위공직자 비리나 부패에 대한 수사를 전담하는 기구가 출범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홍 원내대표는 선거법에 대해서도 "국민들은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달라고 한다. 제가 원내대표 되자마자 모든 야당에서 가장 중요하게 요구한 것도 선거법 개정"이라며 "선거법 개정은 민주당이 의석에서 많은 손해를 보게 돼있음에도 지금과 같은 국회를 이제는 벗어나야 한다, 일하는 국회로 만들어야 되겠다는 취지에서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들 법안을 패스트트랙에 태우려고 하는 것은 한국당을 협상 테이블에 앉히기 위한 방책이라고 설명했다. 홍 원내대표는 "지난해 10월 여야 5당이 함께 선거법 개정을 하자고 서명했는데 그 이후로 한국당은 5달이 넘도록 일체 응하지 않고 있어 할 수 없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해 논의를 적극적으로 하자고 하고 있는 것"이라며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절차는 법안을 통과시키는 것이 아니다. 대화와 협상을 강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순간부터 330일이라는 시간이 주어진다. 그때부터 대화와 협상을 하자는 것"이라며 "지정되고 나면 민주당은 한국당과의 협상에 더 적극적으로 응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당은 지금 폭력과 불법을 통해 패스트트랙 지정을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착각"이라며 "인내심을 갖고 한국당을 설득하겠다, 패스트트랙은 결코 폭력으로 저지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패스트트랙이 법안을 완전히 통과시키는 것이 아니라 협상을 하자는 행위이기 때문에 그것을 한국당이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처리 시점에 대해 못 박지 않으면서도 "가능한 빨리 열어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장기화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임기가 다음달 8일로 종료된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제가 시작한 일이니까 제가 마무리하고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한국당이 전날 장외집회에서 민주당을 '좌파독재', '독재타도해야 한다'고 말한데 대해 "본인들이 마음대로 규정하는 것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 않다"면서도 "이번 한국당 구호에서 헌법수호라는 것이 가장 어이없고 황당하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선진화법을 대놓고 무시하고 무법천지를 만들어놓고 헌법수호라고 하니까 해석이 잘 안된다"며 "그리고 독재타도라고 하는데 그것은 박정희 유신정권이나 전두환 독재정권 때 본인들이 외쳤어야하지 않는가"라고 일갈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