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8~39세 日 인구 4명 중 1명 성경험 없어

최종수정 2019.04.08 14:50 기사입력 2019.04.08 13:09

댓글쓰기

1992년 20%에서 2015년 25%로… 성에 무관심한 일본인 더 늘어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18~39세 일본인 4명 중 1명꼴로 성경험이 없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도쿄(東京)대학과 스웨덴 카롤린스카연구소는 이런 내용의 공동 연구결과를 영국 의학잡지 'BMC 퍼블릭헬스' 온라인판 8일자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1992~2015년 18~39세 일본인 1만명 이상의 성관계 실태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성경험이 없는 젊은이 비율은 1992년 20%에서 2015년 25%로 5%포인트 늘었다. 30대의 경우 10명당 1명꼴로 성경험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초식남(草食男)'이나 '섹스이탈'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성에 무관심한 일본인이 늘었음을 보여준다.


초식남이란 일본어 '소쇼쿠케이단시(草食系男子)'의 줄임말로 경제력이나 외모와 무관하게 초식동물처럼 온순하고 여성에게 관심이 없으며 자기 취미만 추구하는 남성을 가리킨다.

이번 조사에서 고용이나 경제 상태가 불안정한 남성들의 미경험 비율이 높고 미경험 남녀의 80%는 결혼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연구진은 "성경험이 없는 것은 본의가 아닐 수 있다"고 해석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의 미경험 비율은 1992년 20%에서 2015년 25.8%로, 여성은 21.7%에서 24.6%로 각각 높아졌다.


연령대로 보면 나이가 많을수록 미경험 비율이 낮았지만 2015년 35~39세에서도 남성의 9.5%, 여성의 8.9%가 미경험자로 분석됐다. 1992년과 비교할 경우 거의 배로 증가한 것이다.


일본 제2의 콘돔 제조업체 사가미(相模)고무공업이 2013년 조사해보니 20대 일본 남성 중 41%는 성경험이 전혀 없었다.


일본성교육협회가 2017년 일본 전역의 중학교ㆍ고등학교ㆍ대학교 재학생 약 1만3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본 결과 데이트 경험이 전혀 없는 대학생 비율은 남성 71.8%, 여성 69.3%로 나타났다.


일본 국립사회보장인구문제연구소가 2015년 펴낸 '제15회 출생동향 기본조사'에 따르면 일본의 미혼 여성 가운데 44%, 미혼 남성 중 42%가 성경험이 없음을 털어놓았다.


18~34세 여성 중 60%, 남성 중 70%는 자기가 '싱글'이라고 밝혔다.


2014년 사단법인 일본가족계획협회의 조사 결과 16~24세 일본 여성 가운데 47%는 성관계에 관심이 없거나 이를 경멸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같은 연령대 일본 남성들의 경우 18%에 달했다.


기혼 남녀의 성관계도 급감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 달 동안 부부간에 성관계가 전혀 없다고 답한 커플이 45%를 기록했다. 2012년 같은 조사에서는 41%, 2004년 조사에서는 32%였다.


한편 2010년 조사 때는 25~39세 일본인 남성의 경우 파트타임, 무직, 저소득이 미경험과 연관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조사에서 연봉 300만엔(약 3000만원)을 넘어서면서 성경험자 비율이 치솟았기 때문이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