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전한 배터리 위해 리튬이온만 다닐 '고속도로'로 만든다

최종수정 2019.04.08 12:00 기사입력 2019.04.08 12:00

댓글쓰기

이상영 UNIST 교수팀, 유기 골격 구조체 기반 고체 이온전도체 개발

유기 골격 구조체 채널을 통한 리튬 이온  이동 개념

유기 골격 구조체 채널을 통한 리튬 이온 이동 개념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울산과학기술원(UNIST·총장 정무영)은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의 이상영-곽상규 교수팀이 쭉 뻗은 고속도로 같은 이온 통로를 가져, 리튬 이온만 선택적으로 빠르게 이동하는 신개념 '고체 이온전도체'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고체이면서 리튬 이온만 효과적으로 전달한다는 점에서 차세대 배터리의 원천소재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연구팀은 유기 분자가 공유결합을 이룬 다공성 물질인 '공유결합성 유기 골격 구조체'를 이온전도체로 활용했다. 이 물질 내부에는 규칙적으로 배열된 통로가 생기는데, 이것을 리튬 이온만 다니도록 설계해 이온 전도의 성능을 비약적으로 높였다. 이번 연구에서는 리튬 이온과 짝을 이룰 음이온성 단량체를 사용해 유기 골격 구조체를 합성했다. 음이온이 리튬 이온이 지나다닐 경로의 일부분으로 고정된 것이다. 그 결과 리튬 이온만 구조체의 통로로 이동하는 이상적인 흐름이 구현됐다. 또 연구진은 이온전도체의 통로 내에 규칙적으로 줄지어진 산소 원자를 따라서 리튬 이온이 최단거리로 이동함을 계산화학을 활용해 이론적으로 규명했다.


이상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고체 이온전도체를 설계하는 새로운 방향을 제시해 전고체전지를 포함한 차세대 전지의 상업화에 꼭 필요한 고성능 고체 전해질 개발의 발판을 마련했다"며 "특히 폭발 위험이 있는 유기용매를 완전히 배제하면서 리튬 이온만 선택적으로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온전도체의 특성은 전고체전지의 전해질로 적합할 뿐 아니라 반응성 높은 리튬금속전극에서도 우수하게 활용될 수 있어 고에너지 배터리로 주목받는 리튬금속전지에도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