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티오피아항공 추락사고 후 보잉 상대 첫 소송

최종수정 2019.03.29 08:18 기사입력 2019.03.29 08:1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보잉 737맥스 8 항공기 추락사고와 관련, 보잉을 상대로 한 첫 소송이 제기됐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8일(현지시간) 이번 사고로 희생된 잭슨 무소니의 자녀들이 미 시카고 일리노이 북부연방법원에 보잉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무소니는 르완다 국적, 가족들은 네덜란드 국적을 갖고 있다.

이번 소송은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와 관련한 보잉 상대 첫 소송이다. 무소니의 자녀득은 '737맥스 8'의 자동항법 시스템 디자인에 결함이 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승객과 승무원 등 157명을 태우고 지난 10일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의 볼레 국제공항을 이륙해 케냐의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보잉 737맥스 8은 이륙 6분 만에 추락, 전원이 사망했다.


지난해 10월 189명이 숨진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 소속 항공기 추락사고와 관련해서도 수건의 소송이 제기됐다. 앞으로 보잉을 상대로 한 소송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