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소영, 입덧 고통 호소…“다시 먹을 날만 기다리며”

최종수정 2019.03.29 00:18 기사입력 2019.03.29 00:18

댓글쓰기

김소영 전 MBC 아나운서 /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캡처

김소영 전 MBC 아나운서 /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김소영 전 MBC 아나운서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입덧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김 전 아나운서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잘 못 먹는 게 이렇게 억울한 거였군요”라며 “다시 먹을 날만을 기다리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그는 하얀 원피스 차림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건강 챙기셔야 해요”, “일 할 때 긴장하시면 그래요”, “몸 조심하세요” 등 김 전 아나운서를 응원하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 전 아나운서는 2012년 MBC 아나운서로 입사했고, 2017년 4월 방송인 오상진과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 23일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인스타그램을 통해 임신소식을 전한 바 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