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자료확보 불발…경찰, 사흘째 성형외과 현장 조사

최종수정 2019.03.23 15:49 기사입력 2019.03.23 15:49

댓글쓰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이 제기된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성형외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이 제기된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성형외과.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경찰이 투약 장소로 지목된 병원을 사흘째 지키고 있지만 병원 측의 거부로 여전히 자료를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21일부터 서울 강남구 청담동 H 성형외과에 경찰 인원을 배치해 진료기록부, 마약부 반출입대장 등에 대한 임의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병원 측이 자료제출을 거부하자 일부 경찰들은 밤새 현장을 지키며 원장이 입장을 바꾸거나 강제 수사에 들어갈 때를 대비하고 있다.


23일 오후까지 병원에는 인원 교대를 위해 경찰과 보건소 관계자들이 출입했을 뿐 병원 관계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경찰은 강제 수사에 돌입하기 전까지 계속 현장 대기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22일 병원 측 변호인은 자료를 내고 환자 진료정보 보호를 위해 임의제출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변호인은 “의사는 원칙적으로 환자 진료 정보를 공개할 수 없고, 특히 진료기록부는 법원의 영장 없이는 제공할 수 없다”면서 “의사에게는 환자의 진료정보를 보호할 의무가 있고 이를 위반하면 처벌받도록 돼 있으므로 경찰 등이 요구한 자료를 제출하는 게 적법한지 검토가 필요하다”고 맞섰다.


이에 경찰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다만 지금까지 언론에 보도된 내용만으로는 이 사장의 투약 의혹을 충분히 소명하기 어려워 제보자 등을 접촉해볼 방침이다.


수면마취제인 프로포폴은 중독성이 강해 2011년 마약류로 지정된 향정신성의약품이다.


앞서 인터넷 언론 뉴스타파는 2016년 1∼10월 H 병원 간호조무사로 일했던 A씨의 인터뷰를 통해 이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경찰은 H 병원의 프로포폴 관리가 정상적으로 이뤄졌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내사에 착수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