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다면 그 길을 선택할 것"

최종수정 2019.03.22 14:23 기사입력 2019.03.22 14:23

댓글쓰기

文대통령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다면 그 길을 선택할 것"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우리는 그 어떤 도발도 용서할 수 없으며 힘에는 힘으로 더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다면 그 길을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 등으로 희생된 '서해수호 55용사'를 기리는 '제4회 서해수호의 날'을 맞은 이날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그 어떤 순간에도 생명의 소중함을 잊지 않겠다"며 "평화의 바다가 용사들의 희생 위에 다는 것을 가슴에 깊이 새기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구에서 진행된 전국경제투어 일정으로 인해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는 불참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의식한 듯 "오늘 대구로 가는 길, 마음 한 쪽은 서해로 향했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바다를 지키며 산화했지만 바다와 함께 영원히 기억될 젊은 용사들의 이름을 떠올려본다"며 "제2연평해전의 영웅 윤영하 소령과 다섯 장병들, 천안함 46용사와 연평도 포격으로 전사한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 등 우리의 소중한 아들들을 깊이 추모한다. 모두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영웅들이다"고 추모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