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②]박해준 "한예종 장동건? 동건선배 앞에서 들으니 부끄럽더라"

최종수정 2019.03.21 16:51 기사입력 2019.03.21 16:51

댓글쓰기

[이이슬 연예기자]

박해준/사진=워너브러더스코리아

박해준/사진=워너브러더스코리아


배우 박해준이 '한예종 장동건'이라는 별명에 대해 부끄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해준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악질경찰'(감독 이정범) 인터뷰에서 작품에 대해 말했다.


'악질경찰'은 뒷돈은 챙기고 비리는 눈감고 범죄는 사주하는 쓰레기 같은 악질경찰이 폭발사건 용의자로 몰리고 거대 기업의 음모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범죄 드라마다.


박해준은 거대 악의 오른팔이자 미나가 지닌 단서를 둘러싸고 조필호와 팽팽하게 대립하는 권태주 역으로 분한다.


한국예술종합학교(이하 한예종) 2기 출신인 박해준은 1기인 이선균과 동문이다. 앞서 이선균은 “박해준이 여자 후배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았다”고 말하며 대학 시절 그가 심상치 않은 인기를 누렸다고 전했다.

이선균의 증언처럼 '한예종 장동건'이라 불린 것에 대해 박해준은 “아니다”라며 수줍어 했다.


박해준은 “당시 저는 부산에서 올라온 학생이었는데, 선배들이 예쁘게 봐줬다. 그다지 멋있지도 않았다”며 “말도 없고 농구만 열심히 했다. 때론 마음 맞는 친구들과 밤에 술을 마시기도 했다”고 말했다.


장동건과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를 촬영하고 있다는 박해준은 “감독님이 1기 장동건과 2기 장동건이 만났네?라고 하시더라. 그 말을 장동건 선배 앞에서 들으니 더 부끄러웠다. 동건 선배께서는 허허 웃고 넘어가셨다”고 말했다.


이이슬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