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암스테르담 "홍등가 투어 내년부터 금지…성 노동자 존중해야"

최종수정 2019.03.21 15:31 기사입력 2019.03.21 15:31

댓글쓰기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홍등가 지구. (출처 : Iamsterdam 공식 웹사이트)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홍등가 지구. (출처 : Iamsterdam 공식 웹사이트)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시가 가이드를 동반한 홍등가 투어를 내년 1월1일부터 금지하기로 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지에 따르면 암스테르담시는 보도자료를 내고 "관광 목적으로 홍등가를 방문, 창문을 통해 구경하는 것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는 성 노동자들을 존중하지 않는 행위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현재 암스테르담 홍등가 지역을 둘러보는 투어는 매주 1000개 이상으로 집계되고 있다. 성수기에는 한 시간에 해당 지역에 48개의 투어가 동시에 몰리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그러나 암스테르담시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 노동자 중 80%는 관광객이 산업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유료 투어는 물론이고 무료 홍등가 투어도 모두 금지된다.

홍등가를 제외한 나머지 도심지를 돌아보는 그룹 투어는 여전히 허용된다. 다만 현재 최대 20명으로 제한되는 그룹의 규모는 15명으로 조정된다. 관광 가이드는 시의회 허가증과 품질 확인서를 받아야 한다.


이 조치는 넘쳐나는 관광객 수를 제한하기 위해 내려졌다. 암스테르담 시민들은 쏟아지는 관광객 탓에 중세시대 모습을 간직한 암스테르담이 점점 더 살 수 없는 곳으로 변하고 있다고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암스테르담 인구는 85만명에 불과하지만, 저가 항공과 온라인 예약의 영향으로 이곳을 찾는 관광객은 지난해에만 1900만명을 기록했다. 암스테르담을 찾는 관광객은 2025년 2900만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