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광현·양현종, 프로야구 개막전 선발 출격…토종 2명·외인 8명

최종수정 2019.03.21 15:15 기사입력 2019.03.21 15:15

댓글쓰기

SK 김광현/사진=연합뉴스

SK 김광현/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승환 인턴기자] 한국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좌완 김광현과 양현종이 개막전 선발로 나선다.


2019 프로야구 개막을 이틀 앞두고 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미디어데이 & 팬페스트'에서 10개 구단 개막전 선발 투수가 공개됐다.


23일 잠실 야구장에서는 두산 베어스와 한화 이글스가 맞붙는다. 먼저 두산은 김태형 감독은 "자기 역할을 충분히 해줄 수 있는 선수"라며 조쉬 린드블럼을 개막전 선발로 내세웠다. 이에 맞서는 한화는 올 시즌 새롭게 영입한 워윅 서폴드가 나선다.


SK는 지난해 한국시리즈 우승을 확정 지었던 '에이스' 김광현이 선발 투수로 나선다. 이에 맞붙는 KT는 선발투수로 윌리엄 쿠에바스가 등판할 예정이다. KIA도 한국을 대표하는 좌완 투수 양현종이 출격하며 LG는 타일러 윌슨이 선발 투수로 나선다. 김광현과 양현종은 3년 만에 나란히 개막전 선발로 등판하게 됐다.


창원NC파크 첫 공식 경기에는 NC의 에디 버틀러와 삼성 덕 맥과이어의 외국인 선수 맞대결이 성사됐다. 사직 구장에서 열리는 롯데와 키움의 맞대결에서는 브룩스 레일리와 제이크 브리검으로 외국인 에이스 선수가 만난다.

KIA 양현종/사진=연합뉴스

KIA 양현종/사진=연합뉴스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