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질랜드 총리 "내일부터 반자동 소총 금지…총기 환매도 실시"

최종수정 2019.03.21 14:15 기사입력 2019.03.21 14:1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총기테러 참사로 50명이 목숨을 잃은 뉴질랜드에서 앞으로 대량 살상이 가능한 반자동 소총 등의 판매가 금지된다.


CNN에 따르면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21일(현지시간) 수도 웰링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기 테러에 사용됐던 것과 같은 모든 반자동 소총은 22일부터 금지될 것"이라며 "관련 법이 다음달 11일까지 도입되길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아던 총리는 지난 15일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발생한 총기테러 참사가 뉴질랜드의 역사, 법을 바꿀 것이라며 "총기법을 강화하고 우리나라를 더 안전한 곳을 만들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내각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총기테러 참사가 발생한 지 72시간 만에 군대식 공격형 소총, 반자동 소총 등을 금지하고 총기규제법을 재검토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총기규제 강화 외에도 전국적인 환매(buyback)를 통해 이미 판매된 총기에 대한 회수작업도 이뤄진다. 이와 관련한 세부 내용은 추후 적절한 시기에 발표될 예정이라고 아던 총리는 덧붙였다. 그는 "뉴질랜드의 합법 총기 소유자들 대다수가 이 같은 움직임이 국익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이해하고 그들의 걸음에 변화를 줄 것이라고 강하게 확신한다"고 말했다.


뉴질랜드에서는 16세부터 총기 소유 면허를 취득할 수 있고 18세부터는 반자동 소총을 소유할 수 있다. 인구 500만명 중 150만명 상당이 총기를 소유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번 참사의 주범인 호주 국적의 백인우월주의자 브렌턴 태런트 역시 범행 당시 사용한 반자동 소총 등 5정의 총기를 모두 합법적으로 구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안일한 총기규정이 이번 참사의 원인이 됐다는 비판이 잇따랐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