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홍남기, 일부 경제지표 긍정적?…최소한의 양심 있어야”

최종수정 2019.03.21 13:44 기사입력 2019.03.21 13:44

댓글쓰기

“너무나 안이한 상황판단 안타까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1일 “어제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최근 개선 기미를 보이는 일부 경제 지표 등을 제시하며 ‘긍정적 신호’라고 보고했다고 한다”며 “별나라에 살고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경제부총리가 너무나 안이한 상황판단을 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국민의 공복으로서 최소한의 양심은 있어야 할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해 일자리 참사가 발생하자 강의실 불끄기 알바 등 국가 예산으로 일자리를 만들고는 자화자찬했던 게 민망하지도 않은 지 묻고 싶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고용이 감소하고 특히 도소매·음식숙박업 등 서민 일자리에 피해가 집중됐다는 고용노동부 보고서가 일부 공개됐다”며 “그동안 최저임금 인상이 일자리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강변해왔는데 청와대와 정부·여당이 뭐라고 할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김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민간 일자리 대책을 주문한 것과 관련해 “민간 일자리가 부진하다며 가시적 성과를 내라고 했는데, 기업들에게 억지로라도 일자리를 만들라고 겁박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통계청은 향후 민간부문 고용통계를 별도로 분리해서 일자리 창출 성적을 제시해야 한다”며 “그래야 경제에 긍정적 신호 운운하는 정부의 통계왜곡을 방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