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루가 멀다하고'…창원에 발도장 찍는 野 대표들

최종수정 2019.03.21 10:09 기사입력 2019.03.21 10: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4·3 보궐선거를 앞두고 '창원 성산' 쟁탈전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특히 야당 대표들은 하루가 멀다하고 발도장을 찍는 중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21일 일제히 창원으로 내려가 지원유세 총력전을 펼쳤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선거 열기는 이른 아침부터 뜨거웠다. 각 당 대표들은 일제히 거리로 나와 시민들에게 출근 인사를 하며 얼굴을 내비쳤다. 이 대표는 오전 6시반 성산패총사거리에서 여영국 후보와, 황 대표는 위아사거리에서 강기윤 후보와, 손 대표는 남창원농협사거리에서 이재환 후보와 함께 표심 구애에 나섰다. 오후엔 시간차를 두고 반송시장을 방문해 집중유세에 나선다.


이번 보궐선거는 국회의원의 경우 통영·고성, 창원 성산에서만 치르는 미니 선거지만 당 대표들의 열기 만큼은 어느 때보다 뜨겁다. 이들은 아예 방을 얻어 숙식하며 선거를 치르고 있다. 황 대표는 원룸을 마련해 공식 선거기간 동안 창원에 머물기로 했다. 손 대표는 지난 1일 일찌감치 창원에 숙소를 잡고 이 후보를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 대표는 당대표 중 가장 먼저 창원에 오피스텔을 빌렸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당 대표가 선거 지역을 돌며 유세를 지원하는 것은 흔한 일이지만 이처럼 열정을 쏟는 것은 창원 성산에서의 승리가 창원에 깃발을 하나 더 꽂는 그 이 상의 의미를 지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이번 보궐선거는 내년 총선의 전초전 성격을 갖는다. 내년 총선의 최대 승부처가 될 부산·경남(PK) 민심을 1년 앞서 파악할 수 있다.


한국당은 상대적으로 진보적인 색채가 강한 이 지역에서 승리할 경우 향후 정국 주도권을 쥘 수 있다는 판단이 깔려 있다. 또 황 대표가 취임 이후 처음 치르는 선거인 만큼 우수한 성적표를 받아드는 것이 향후 체제를 공고히 하는데도 유리하다.

바른미래당에겐 회생의 기회가 될 수 있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뼈아픈 참패를 한 경험이 있는 만큼 이번 선거에서 유의미한 결과를 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 바른미래당 자체의 경쟁력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이자 가늠자인 셈이다.


정의당에겐 창원 성산이라는 지역구가 주는 의미가 각별하다.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의 지역구이자 '진보정치 1번지'로, 그만큼 진보의 명맥을 이어야 한다는 책임감이 강하다. 다른 당에 절대 내어줄 수 없는 지역구인 것이다. 정의당이 창원에 제2당사까지 차리고 사수에 사활을 거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현재까지 판세는 한국당의 강기윤 후보가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나오고 있지만 선거일까지 2주나 남아있어 섣불리 예단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권민호 후보와 정의당 여 후보 간 단일화가 최대 변수로, 막판 후보 단일화가 성사될 경우 표심도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창원 성산에는 이들 후보 외에도 민중당 손석형, 대한애국당 진순정, 무소속 김종서 등 총 7명의 후보가 선거를 뛰고 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