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낮과 밤 길이 같아지는 춘분이란?…24절기 중 네 번째 절기

최종수정 2019.03.21 08:05 기사입력 2019.03.21 08:05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오늘(21일)은 절기상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춘분(春分)이다. 덥지도 춥지도 않은 날씨로 농사를 시작하기 좋은 시기다.


춘분은 24절기 중 네 번째 절기로 경칩(驚蟄)과 청명(淸明)의 중간에 든다.


조상들은 이 시기가 오면 머슴들에게 일을 시키기 위해 송편과 비슷한 모양인 머슴 떡을 나이대로 먹였다.


춘분 당일 날씨로 한 해 농사가 어떻게 될 지 점치기도 했다. 당일 해가 보이지 않으면 풍년이 들고 병자가 많을 것이며 맑고 구름이 없으면 흉년이 들고 열병이 많을 것이라 내다봤다.


춘분에는 볶은 콩을 먹는 풍습이 있다. 선조들은 춘분에 콩을 볶아 먹으면 곡식을 축내는 쥐와 새가 사라진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또 이 무렵에는 봄나물이 많이 나 냉이와 달래를 즐겨먹기도 했다. 냉이는 춘곤증 예방에 좋으며, 달래는 면역력을 높여주는 효능이 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