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밤에 운동해도 수면에는 지장 없다?

최종수정 2019.03.21 08:20 기사입력 2019.03.21 07:18

댓글쓰기

호주 연구진 “습관적으로 운동하면 꿀잠 잘 수 있어”…식욕 자극 호르몬 혈중 농도 떨어져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개인 사정상 오전이나 대낮에 운동할 수 없다면 밤을 틈타 운동해도 수면에는 별 지장이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州) 배서스트 소재 찰스스터트대학 연구진은 최근 학술지 '실험생리학(Experimental Physiology)' 온라인판에서 한밤중 30분간 고강도 운동을 해도 수면에 별 지장이 없는데다 공복감까지 줄 가능성도 있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은 중년 남성 11명에게 오전 6~7시, 오후 2~4시, 오후 7~9시 가운데 한 시간대에 30분간 고강도 운동을 주문했다. 그 뒤 수면, 공복감, 식욕 조절 호르몬에 어떤 변화가 생기는지 조사했다.


실내자전거로 고강도 운동을 1분간 진행한 뒤 4분 동안 쉬는 사이클을 6번 반복하는 식이다. 실험 참가자는 실험 전 주로 앉아 생활했던 이들이다.


실험 결과 수면시간은 오후에 운동하는 이들이 가장 길었다. 이어 밤에 운동하는 사람, 아침에 운동하는 사람 순이었다. 그러나 수면 지속 시간의 차이는 미미했다.

밤에 운동해도 잠 드는 데 지장이 없는데다 잠 들기까지 걸리는 시간 차이는 겨우 1~2분이었다. 게다가 오후와 밤에 운동할 경우 식욕 자극 호르몬인 '그렐린'의 혈중 농도는 떨어져 있었다.


이번 연구에서 아침 운동보다 오후나 밤 운동이 좀더 효과적이라는 사실도 밝혀졌다.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시간대를 불문하고 가장 중요한 것은 운동 자체라고 강조하는 전문가도 있다.


미국 코네티컷주 햄든 소재 퀴니피악대학에서 스포츠훈련ㆍ스포츠의학을 강의하는 데이너 안젤로 화이트 임상 조교수는 "밤에 운동하면 너무 흥분돼 잠을 못 자는 것 아니냐며 불안하게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지만 습관적으로 운동하면 분명 꿀잠을 잘 수 있다"면서 "중요한 것은 운동 시간 확보"라고 조언했다.


한편 미국 미시간주 캘러머주 소재 보게스메디컬센터의 수면 전문의 앨리스 도 박사는 "정기적으로 운동하면 수면을 유도하는 신경전달물질이 증가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취침 예정 3시간 전에 운동을 끝내는 게 좋다"며 "취침 2~3시간 전 따뜻한 물로 목욕하거나 샤워하면 수면의 질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