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대북특사 파견, 필요하지만 현재 움직임 없어"

최종수정 2019.03.19 15:22 기사입력 2019.03.19 15:22

댓글쓰기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9일 대북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해 "필요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현재 움직임은 없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 의원이 "북미 회담이 깨져서 상황이 아주 위중하다. 대북특사를 파견할 계획이 없느냐"고 묻자 "특사를 보낸다고 하더라도 사전 협의가 필요할텐데 현재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추가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도 "사전 물밑협의를 공개하기는 어렵다"면서도 "논의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상회담 형식이나 시기에 대해선 말씀드리기 빠르다. 그 이전에 준비해야할 것이 있다"면서도 "지금 남북간 대화를 해야할 국면이라는 것은 틀림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