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전직임원회 "금융자본논리 경영개입하면 항공산업 발전 저해"

최종수정 2019.03.19 14:54 기사입력 2019.03.19 14:54

댓글쓰기

대한항공 전직임원회 "금융자본논리 경영개입하면 항공산업 발전 저해"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대한항공 전직임원회는 19일 "행동주의 사모펀드와 같은 금융자본의 논리가 민간 항공기업 경영에 개입하면 안전을 담보할 수 없음은 물론, 국가 항공산업의 장기적 발전도 요원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대한항공 전직임원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회사를 부정적으로 호도하는 외부단체는 당장 그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직임원회는 "대주주 일가의 일부 개인적 잘못과 확정되지 않은 각종 피의사실로 회사 전체를 비상식, 비윤리적인 기업으로 몰아 회사를 위기에 빠뜨리려 해선 안된다"며 "당장 (여론 호도)행위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항공산업은 안전을 최우선가치로 하며 그 어떤 산업보다 전문성과 경영의 안전성을 요구하는 산업"이라며 "단기적 성과나 수익을 목표로 하는 행동주의 펀드 등의 지나친 간섭과 여론 호도는 항공산업의 안전과 발전을 저해한다"고 비판했다.


전직임원회는 또 "회사의 문제는 우선적으로 내부 규정에 의한 합법적인 대화창구를 거쳐 임직원간 충분한 소통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정부, 시민단체, 대한항공 주주, 구성원 등 모든 이해당사자들이 자랑스러운 대한의 날개가 하루 빨리 정상고도를 회복하도록 합리적으로 행동해 달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